아이디저장   

2017년 2월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Home > 오늘의 정보 > 오늘의 말씀  

 
2017년 2월 6일 월요일 [(홍) 성 바오로 미키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바오로 미키 성인은 1564년 무렵 일본 오사카 인근의 도쿠시마에서 무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예수회 소속의 대학을 졸업한 뒤 수사가 된 그는 열정적으로 복음을 선포하여 대단한 결실을 거두었다. 그러나 바오로 미키 수사는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박해 때 25명의 동료들과 함께 붙잡혀 1597년 나가사키에서 십자가에 못 박혀 순교하였다. 1862년 그를 비롯한 동료 순교자들이 시성되었다.
입당송
시편 37(36),39
의인들의 구원은 주님에게서 오고, 그분은 어려울 때 피신처가 되신다.
본기도
모든 성인에게 힘을 주시는 하느님, 복된 바오로 미키와 그의 동료 순교자들에게, 십자가를 통하여 생명에 이르는 길을 열어 주셨으니, 그들의 전구로 저희도 죽기까지 신앙을 증언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한처음에 하느님께서는 말씀으로 빛과 어둠, 하늘과 땅과 바다, 풀과 나무, 해와 달과 별을 만드시고 보시니 좋았다고 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 겐네사렛 땅에 이르시자 사람들이 병자들을 데려다 놓고 옷자락 술에 손이라도 대게 해 주십사고 간청하는데,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는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께서 말씀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 창세기의 시작입니다. 1,1-19
1 한처음에 하느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다. 2 땅은 아직 꼴을 갖추지 못하고 비어 있었는데, 어둠이 심연을 덮고 하느님의 영이 그 물 위를 감돌고 있었다.
3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빛이 생겨라.” 하시자 빛이 생겼다. 4 하느님께서 보시니 그 빛이 좋았다. 하느님께서는 빛과 어둠을 가르시어, 5 빛을 낮이라 부르시고 어둠을 밤이라 부르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첫날이 지났다.
6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물 한가운데에 궁창이 생겨, 물과 물 사이를 갈라놓아라.” 7 하느님께서 이렇게 궁창을 만들어 궁창 아래에 있는 물과 궁창 위에 있는 물을 가르시자, 그대로 되었다. 8 하느님께서는 궁창을 하늘이라 부르셨다.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이튿날이 지났다.
9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하늘 아래에 있는 물은 한곳으로 모여, 뭍이 드러나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10 하느님께서는 뭍을 땅이라, 물이 모인 곳을 바다라 부르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11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땅은 푸른 싹을 돋게 하여라. 씨를 맺는 풀과 씨 있는 과일나무를 제 종류대로 땅 위에 돋게 하여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12 땅은 푸른 싹을 돋아나게 하였다. 씨를 맺는 풀과 씨 있는 과일나무를 제 종류대로 돋아나게 하였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13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사흗날이 지났다.
14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하늘의 궁창에 빛물체들이 생겨, 낮과 밤을 가르고, 표징과 절기, 날과 해를 나타내어라. 15 그리고 하늘의 궁창에서 땅을 비추는 빛물체들이 되어라.” 하시자, 그대로 되었다. 16 하느님께서는 큰 빛물체 두 개를 만드시어, 그 가운데에서 큰 빛물체는 낮을 다스리고 작은 빛물체는 밤을 다스리게 하셨다. 그리고 별들도 만드셨다. 17 하느님께서 이것들을 하늘 궁창에 두시어 땅을 비추게 하시고, 18 낮과 밤을 다스리며 빛과 어둠을 가르게 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19 저녁이 되고 아침이 되니 나흗날이 지났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4(103),1-2ㄱ.5-6.10과 12.24와 35ㄷ(◎ 31ㄴ)
◎ 주님은 당신이 이루신 일을 기뻐하시리라.
○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주 하느님, 당신은 참으로 위대하시옵니다. 존엄과 영화를 입으시고, 광채를 겉옷처럼 두르셨나이다. ◎
○ 땅을 기초 위에 든든히 세우시니, 영영 세세 흔들리지 않으리이다. 바다로 땅을 옷처럼 덮으시니, 산 위까지 물이 가득 찼나이다. ◎
○ 골짜기마다 샘물 터뜨리시니, 산과 산 굽이굽이 흘러내려, 하늘의 새들은 그 곁에 깃들이고, 나뭇가지 사이에서 지저귀나이다. ◎
○ 주님, 당신 업적 얼마나 많사옵니까! 그 모든 것 당신 슬기로 이루시니, 온 세상은 당신이 지으신 것으로 가득하옵니다.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4,23 참조
◎ 알렐루야.
○ 예수님은 하늘 나라의 복음을 선포하시고, 백성 가운데 병자들을 모두 고쳐 주셨네.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6,53-56
그때에 예수님과 제자들은 53 호수를 건너 겐네사렛 땅에 이르러 배를 대었다.
54 그들이 배에서 내리자 사람들은 곧 예수님을 알아보고, 55 그 지방을 두루 뛰어다니며 병든 이들을 들것에 눕혀, 그분께서 계시다는 곳마다 데려오기 시작하였다. 56 그리하여 마을이든 고을이든 촌락이든 예수님께서 들어가기만 하시면, 장터에 병자들을 데려다 놓고 그 옷자락 술에 그들이 손이라도 대게 해 주십사고 청하였다. 과연 그것에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저희가 거룩한 순교자들의 수난을 기념하여 바치는 이 예물을 받으시고, 일찍이 복된 바오로 미키와 그의 동료들에게 박해를 이겨 내는 용기를 주셨듯이, 저희에게도 온갖 시련을 이겨 내는 힘을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마르 8,35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와 복음 때문에 목숨을 잃는 사람은 구원을 받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복된 순교자 바오로 미키와 그의 동료들을 기리는 저희에게, 천상 선물을 베풀어 주셨으니, 저희가 이 선물을 온전히 간직하게 하시고, 구원과 평화를 내려 주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말’이 많은 세상입니다. “말 한마디에 천 냥 빚도 갚는다.”는 속담이 있지만, 정반대로 말 한마디가 사람의 심장에 비수를 꽂는 일도 허다합니다. 인간의 언어는 이토록 사람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합니다. 역사가 말해 주듯이, 독재자의 한마디가 수많은 민중을 죽음으로 내몰기도 하고, 정치인의 잘못된 판단과 말 한마디로 수많은 사람이 실직하고, 노동 인권이 무시되기도 하며, 개발 욕망에 물든 재력가들의 말 한마디에 아름다운 산야가 훼손되고, 부당하게 땅을 잃는 이들이 생기기도 합니다. ‘절대 악’이 판을 치는 세상일수록 약자들의 목소리는 공허해지고, 그들의 말은 공권력에 의해 희생되기도 합니다.
유스티노 성인(+165년)은 그리스어의 ‘로고스(logos)’가 인간과 신을 매개해 주는 신성을 지닌 것으로 파악하여, 그리스도를 영원한 하느님의 말씀, 곧 로고스의 육화로 이해하기도 했습니다. 인간의 언어에 담긴 폭력성을 넘어 ‘진리와 생명’을 담은 ‘신의 언어’를 목말라하는 인간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참된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보게 된 것입니다.
우리가 읽는 창세기의 첫 장에서 “말씀하시자, 그대로 되었다.”는 표현은 하느님 말씀이 지닌 창조의 힘에 대한 고백입니다. 말씀은 행위를 낳습니다. 인간의 언어는 선과 악을 낳지만, 하느님의 말씀은 “보시니 좋았다.”는 원초적인 생명을 창조합니다. 그리스도인은 바로 이 생명의 말씀에 희망을 거는 사람들입니다.
예수님께서 누구신지 알아보고, 치유받으려고 예수님께 달려간 이들은, 그분의 말씀 속에서 하느님의 치유와 생명을 만난 사람들입니다. 자신이 병든 자임을 깨닫는 사람만이 치유를 청하기 때문입니다. 혹시 내가 하는 말들이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분열시키며, 혼란을 가져온다면, 나는 치유를 청할 줄도 모르는 영혼이 병든 사람은 아닌지 되돌아볼 때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