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저장   

2017년 2월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Home > 오늘의 정보 > 오늘의 말씀  

 
2017년 2월 10일 금요일 [(백) 성녀 스콜라스티카 동정 기념일]


스콜라스티카 성녀는 480년 무렵 이탈리아 움브리아의 누르시아에서 태어났다. 성 베네딕토 아빠스의 누이동생인 스콜라스티카는 베네딕토 성인이 세워 그녀에게 맡긴 여자 수도원의 첫 번째 수녀이자 원장으로 활동하였다. 성녀는 베네딕토 성인과의 영적 담화를 통하여 수도 생활에 대한 많은 격려와 도움을 받았다.
입당송
이 슬기롭고 지혜로운 동정녀는 등불을 밝혀 들고 그리스도를 맞으러 나갔네.
본기도
주님, 복된 동정녀 스콜라스티카를 기억하며 비오니, 그를 본받아 저희가 깨끗한 마음으로 주님을 사랑하고 섬기며, 주님 사랑의 행복을 누리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뱀의 유혹을 받은 여자가 선과 악을 알게 하는 나무 열매를 따 먹고 남편에게도 주자, 그들은 눈이 열려 자기들이 알몸인 것을 알게 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귀먹고 말 더듬는 이에게 손을 대시며 “에파타!” 곧 “열려라!”고 하시어 고쳐 주시고, 이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분부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느님처럼 되어서 선과 악을 알게 될 것이다.>
▥ 창세기의 말씀입니다. 3,1-8
1 뱀은 주 하느님께서 만드신 모든 들짐승 가운데에서 가장 간교하였다. 그 뱀이 여자에게 물었다. “하느님께서 ‘너희는 동산의 어떤 나무에서든지 열매를 따 먹어서는 안 된다.’고 말씀하셨다는데 정말이냐?”
2 여자가 뱀에게 대답하였다. “우리는 동산에 있는 나무 열매를 먹어도 된다. 3 그러나 동산 한가운데에 있는 나무 열매만은, ‘너희가 죽지 않으려거든 먹지도 만지지도 마라.’ 하고 하느님께서 말씀하셨다.”
4 그러자 뱀이 여자에게 말하였다. “너희는 결코 죽지 않는다. 5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 너희 눈이 열려 하느님처럼 되어서 선과 악을 알게 될 줄을 하느님께서 아시고 그렇게 말씀하신 것이다.”
6 여자가 쳐다보니 그 나무 열매는 먹음직하고 소담스러워 보였다. 그뿐만 아니라 그것은 슬기롭게 해 줄 것처럼 탐스러웠다. 그래서 여자가 열매 하나를 따서 먹고 자기와 함께 있는 남편에게도 주자, 그도 그것을 먹었다. 7 그러자 그 둘은 눈이 열려 자기들이 알몸인 것을 알고, 무화과나무 잎을 엮어서 두렁이를 만들어 입었다.
8 그들은 주 하느님께서 저녁 산들바람 속에 동산을 거니시는 소리를 들었다. 사람과 그 아내는 주 하느님 앞을 피하여 동산 나무 사이에 숨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32(31),1-2.5.6.7(◎ 1ㄱ)
◎ 행복하여라, 죄를 용서받은 이!
○ 행복하여라, 죄를 용서받고 잘못을 씻은 이! 행복하여라, 주님이 허물을 헤아리지 않으시고, 그 영에 거짓이 없는 사람! ◎
○ 제 잘못을 당신께 아뢰며, 제 허물을 감추지 않았나이다. “주님께 저의 죄를 고백하나이다.” 당신은 제 허물과 잘못을 용서하셨나이다. ◎
○ 당신께 충실한 모든 이들이, 곤궁할 때 기도드리나이다. 큰물이 닥친다 하여도, 그에게는 미치지 못하리이다. ◎
○ 당신은 저의 피신처. 곤경에서 저를 보호하시고, 구원의 환호로 저를 감싸시나이다. ◎
복음 환호송
사도 16,14 참조
◎ 알렐루야.
○ 주님, 저희 마음을 열어 주시어, 당신 아드님 말씀에 귀 기울이게 하소서.
◎ 알렐루야.
복음
<예수님께서 귀먹은 이들은 듣게 하시고 말못하는 이들은 말하게 하셨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31-37
그때에 31 예수님께서 티로 지역을 떠나 시돈을 거쳐, 데카폴리스 지역 한가운데를 가로질러 갈릴래아 호수로 돌아오셨다.
32 그러자 사람들이 귀먹고 말 더듬는 이를 예수님께 데리고 와서, 그에게 손을 얹어 주십사고 청하였다. 33 예수님께서는 그를 군중에게서 따로 데리고 나가셔서, 당신 손가락을 그의 두 귀에 넣으셨다가 침을 발라 그의 혀에 손을 대셨다. 34 그러고 나서 하늘을 우러러 한숨을 내쉬신 다음, 그에게 “에파타!” 곧 “열려라!” 하고 말씀하셨다. 35 그러자 곧바로 그의 귀가 열리고 묶인 혀가 풀려서 말을 제대로 하게 되었다.
36 예수님께서는 이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그들에게 분부하셨다. 그러나 그렇게 분부하실수록 그들은 더욱더 널리 알렸다.
37 사람들은 더할 나위 없이 놀라서 말하였다. “저분이 하신 일은 모두 훌륭하다. 귀먹은 이들은 듣게 하시고 말못하는 이들은 말하게 하시는구나.”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복된 동정녀 스콜라스티카를 기리는 저희가 놀라우신 주님을 찬양하며, 지극히 높으신 주님 앞에 엎드려 청하오니, 그의 공로를 기꺼워하셨듯이, 저희가 바치는 제사도 기쁘게 받아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마태 25,6 참조
보라, 신랑이 오신다. 주 그리스도를 맞으러 나가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 하느님, 천상 선물을 나누어 받고 비오니, 저희가 복된 스콜라스티카를 본받아,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을 깊이 새기며, 오로지 주님의 뜻만을 충실히 따르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귀먹고 말 더듬는 이를 치유하시는 장면은, 에덴 동산에서 인류의 첫 조상들이 유혹에 빠지고 죄를 짓는 상황과 대비됩니다. 듣지 못한다는 신체적 장애로 겪는 고통이 크겠지만, 우리 사회는 제대로 듣지 않아서 생기는 오해와 편견, 그리고 듣고 싶은 것만 듣고, 올바른 정보 없이 자기 해석을 덧붙여서 진실을 왜곡하여 ‘말더듬이’처럼 남에게 말을 전해 벌어지는 갈등과 분열의 상처를 더 크게 느끼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와는 간교한 뱀의 말에 귀를 기울입니다. “동산에 있는 나무 열매를 먹어도 된다.”는 하느님의 말씀을, “‘동산의 어떤 나무에서든지 열매를 따 먹어서는 안 된다.’고 말씀하셨다는데 정말이냐?”라고 말을 바꾼 뱀의 간교함에 넘어간 것입니다. 왜곡된 정보로 인해 생긴 첫 번째 유혹입니다.
곧이어 선과 악을 아는 나무의 열매를 먹지 말라는 뜻이 ‘하느님처럼’ 될 것을 두려워한 하느님의 숨은 뜻이라고 왜곡합니다. 결국 간교한 뱀의 언어 농단에 말려든 하와는 눈까지 멀어 진실을 잊고, “먹음직하고 소담스러우며, 슬기롭게 해 줄 것” 같은 열매에 손을 댑니다. 그리고 들어도 제대로 듣지 못한 하와의 말에 동조한 아담의 마음에서조차 하느님의 명령은 잊힙니다.
예수님의 치유 장면은 죄의 근원을 치유하는 상징적 행위들입니다. 진실을 듣지 못하게 하는 왜곡된 공동체로부터 병자를 따로 데리고 나오시고, 당신 손가락과 침을 귀먹은 이의 귀와 혀에 닿게 하심으로써 하느님의 창조의 손길과 치유의 힘을 전달하십니다. 그리고 “에파타”, 곧 막힌 귀를 열어 주시고, “하늘을 우러러 한숨을 내쉬어” 태초에 인간에게 불어넣어 주신 하느님의 숨결을 되돌려주십니다.
치유 기적은 하나의 상징입니다. 우리 안에 닫힌 모든 귀와 입, 마음의 문을 열어 주시는 분은 오직 성령이시며, 교회는 성령께서 활동하시는 자리가 되어야 함을 되새길 때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