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저장   

2016년 12월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ome > 오늘의 정보 > 오늘의 말씀  

 
2016년 12월 7일 수요일 [(백)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


암브로시오 성인은 340년 무렵 로마인 가문에서 태어나 트레비리(지금의 독일 트리어)에서 자랐다. 일찍부터 법학을 공부한 그는 변호사로 활동하였고, 로마에서 공직 생활도 하였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주교가 된 암브로시오는 아리우스 이단에 맞서 정통 그리스도교를 옹호하였다. 그는 특히 전례와 성직의 개혁을 꾸준히 실행하는 한편, 황제의 간섭을 물리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암브로시오 주교의 훌륭한 성품과 탁월한 강론은 마니교의 이단에 깊이 빠져 있던 아우구스티노 성인을 교회로 이끌기도 하였다. 397년에 세상을 떠난 그는, 예로니모 성인과 아우구스티노 성인, 그레고리오 성인과 함께 서방 교회의 4대 ‘교회 학자’로 칭송받고 있다.
입당송
집회 15,5 참조
주님이 그를 지혜와 지식의 영으로 충만하게 하시어, 회중 가운데에서 그의 입을 열어 주시고, 영광의 옷을 입혀 주셨네.
본기도
하느님, 복된 암브로시오 주교를 가톨릭 신앙의 스승으로 세우시어, 사도의 용기를 보여 주게 하셨으니, 교회 안에서 하느님 마음에 드는 사람들을 뽑으시어, 용감하고 지혜롭게 교회를 이끌어 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주님은 영원하신 하느님이시며, 주님께 바라는 이들은 새 힘을 얻고, 독수리처럼 날개 치며 올라간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라고 하시며,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우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전능하신 주님께서는 피곤한 이에게 힘을 주신다.>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40,25-31
25 “너희는 나를 누구와 비교하겠느냐? 나를 누구와 같다고 하겠느냐?” 거룩하신 분께서 말씀하신다. 26 너희는 눈을 높이 들고 보아라. 누가 저 별들을 창조하였느냐? 그 군대를 수대로 다 불러내시고, 그들 모두의 이름을 부르시는 분이시다. 그분께서는 능력이 크시고 권능이 막강하시어, 하나도 빠지는 일이 없다.
27 야곱아, 네가 어찌 이런 말을 하느냐? 이스라엘아, 네가 어찌 이렇게 이야기하느냐? “나의 길은 주님께 숨겨져 있고, 나의 권리는 나의 하느님께서 못 보신 채 없어져 버린다.” 28 너는 알지 않느냐? 너는 듣지 않았느냐? 주님은 영원하신 하느님, 땅끝까지 창조하신 분이시다. 그분께서는 피곤한 줄도 지칠 줄도 모르시고, 그분의 슬기는 헤아릴 길이 없다. 29 그분께서는 피곤한 이에게 힘을 주시고, 기운이 없는 이에게 기력을 북돋아 주신다.
30 젊은이들도 피곤하여 지치고, 청년들도 비틀거리기 마련이지만, 31 주님께 바라는 이들은 새 힘을 얻고, 독수리처럼 날개 치며 올라간다. 그들은 뛰어도 지칠 줄 모르고, 걸어도 피곤한 줄 모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3(102),1-2.3-4.8과 10(◎ 1ㄱ)
◎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내 안의 모든 것도 거룩하신 그 이름 찬미하여라.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그분의 온갖 은혜 하나도 잊지 마라. ◎
○ 네 모든 잘못을 용서하시고, 네 모든 아픔을 없애시는 분. 네 목숨을 구렁에서 구해 내시고, 자애와 자비의 관을 씌우시는 분. ◎
○ 주님은 자비롭고 너그러우시며, 분노에는 더디시나 자애는 넘치시네. 우리를 죄대로 다루지 않으시고, 우리의 잘못대로 갚지 않으시네. ◎
복음 환호송
◎ 알렐루야.
○ 보라, 당신 백성 구원하러 주님이 오시리니, 주님을 맞이하러 달려가는 이는 복되어라.
◎ 알렐루야.
복음
<고생하는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8-3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복된 암브로시오를 성령으로 가득 채우시어, 주님의 영광을 널리 전하게 하셨으니, 이 거룩한 제사를 드리는 저희의 믿음도 성령의 빛으로 밝혀 주소서. 우리 주 …….
<대림 감사송 1 또는 성인 감사송: 183면 참조>
영성체송
시편 1,2-3 참조
주님의 가르침을 밤낮으로 되새기는 사람은 제때에 열매를 맺으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이 성사의 신비로운 힘으로 저희를 새롭게 하셨으니, 저희가 복된 암브로시오의 가르침을 따라 구원의 길을 힘차게 걸어, 마침내 영원한 잔치의 기쁨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을 통하여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멍에와 짐은 바로 율법의 멍에와 짐입니다.
당시 종교 지도자들은 자신이 설정한 하느님에 대해 확신에 찬 나머지, “하느님의 뜻은 이렇다. 하느님을 이렇게 공경해야 한다.”라며 수많은 율법 조항을 만들어 내지 않았습니까? 하지만 하루하루 살아가기도 바쁜 사람들은 그 많은 율법의 세세한 규정을 지키려야 지킬 수가 없었습니다.
오늘날 우리 신앙인들에게 가장 큰 유혹과 오류는 스스로 규정한 하느님의 모습과 신앙심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하느님께서 내가 만든 틀 안에 들어오시기를 바랍니다. 내가 하느님의 틀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니지요. 그러다 보니 걸핏하면 하느님에 대한 원망으로 이어지기도 하지요.
교회 공동체 안에서도 이런 일은 드물지 않습니다. 다른 이에게 내가 설정한 신앙의 길만을 강요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지요. 마치 이렇게 살아가는 것만이 참된 신앙의 길이라고 강조하는 것이지요. 자신이 설정해 놓은 틀에서 상대방이 벗어나면 용납하지 않습니다.
과거 예수님께서는 당시 사람들이 과중하게 지었던 율법의 멍에를 벗겨 주러 오셨습니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는 또 다른 멍에를 만들고, 이를 스스로 짊어지고 또한 다른 이들에게 주님의 이름으로 씌우고 있지나 않은지 성찰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