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저장   

2016년 12월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Home > 오늘의 정보 > 오늘의 말씀  

 
2016년 12월 14일 수요일 [(백) 십자가의 성 요한 사제 학자 기념일]


십자가의 요한 성인은 1542년 스페인 아빌라의 폰티베로스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극심한 가난을 체험한 그는 가르멜 수도회에 입회하여 수도 생활을 하다가 사제가 되었다. 이후 요한은 ‘아빌라의 성녀’로 잘 알려진 예수의 데레사 성녀와 함께 가르멜 수도회의 개혁을 추진하는 가운데 영성 생활의 스승 역할을 하였다. 1591년 세상을 떠난 그는 1726년에 시성되었고, 1926년에는 ‘교회 학자’로 선포되었다. 교회의 위대한 신비가인 십자가의 요한 성인이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쓴 가르멜의 산길, 영혼의 어두운 밤, 영혼의 노래 등은 영성 신학의 고전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다.
입당송
갈라 6,14 참조
나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는 어떠한 것도 자랑하지 않으리라. 십자가로 말미암아, 내게서는 세상이 십자가에 못 박혔고, 세상에서는 내가 십자가에 못 박혔노라.
본기도
하느님, 복된 요한 사제에게, 온전히 자기를 버리고 십자가를 열렬히 사랑하게 하셨으니, 저희가 그를 본받아, 마침내 영광스러운 하느님을 뵈옵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이사야는 “하늘아, 위에서 이슬을 내려라. 구름아, 의로움을 뿌려라. 땅은 열려 구원이 피어나게, 의로움도 함께 싹트게 하여라.” 하고 주님의 말씀을 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세례자 요한의 제자들에게, “요한에게 가서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전하여라.” 하고 말씀하신다(복음).
제1독서
<하늘아, 위에서 이슬을 내려라.>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45,6ㄴ-8.18.21ㅁ-25
6 내가 주님이고, 다른 이가 없다. 7 나는 빛을 만드는 이요, 어둠을 창조하는 이다. 나는 행복을 주는 이요, 불행을 일으키는 이다. 나 주님이 이 모든 것을 이룬다.
8 하늘아, 위에서 이슬을 내려라. 구름아, 의로움을 뿌려라. 땅은 열려 구원이 피어나게, 의로움도 함께 싹트게 하여라. 나 주님이 이것을 창조하였다.
18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하늘을 창조하신 분, 그분께서 하느님이시다. 땅을 빚으시고 땅을 만드신 분, 그분께서 그것을 굳게 세우셨다. 그분께서는 그것을 혼돈으로 창조하지 않으시고, 살 수 있는 곳으로 빚어 만드셨다. 내가 주님이다. 다른 이가 없다.
21 나 주님이 아니냐? 나밖에는 다른 신이 아무도 없다. 의롭고 구원을 베푸는 하느님, 나 말고는 아무도 없다.
22 땅끝들아, 모두 나에게 돌아와 구원을 받아라. 나는 하느님, 다른 이가 없다.
23 내가 나 자신을 두고 맹세한다. 내 입에서 의로운 말이 나갔으니, 그 말은 돌이킬 수 없는 것이다. 정녕 모두 나에게 무릎을 꿇고, 입으로 맹세하며 24 말하리라.
“주님께만 의로움과 권능이 있다. 그분께 격분하는 자들은 모두 그분 앞에 와서 부끄러운 일을 당하리라. 25 이스라엘의 모든 후손들은 주님 안에서 승리와 영예를 얻으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85(84),9ㄱㄴㄷ과 10.11-12.13-14(◎ 이사 45,8)
◎ 하늘아, 위에서 이슬을 내려라. 구름아, 의로움을 뿌려라.
○ 하느님 말씀을 나는 듣고자 하노라. 당신 백성, 당신께 충실한 이에게, 주님은 진정 평화를 말씀하신다. 그분을 경외하는 이에게 구원이 가까우니, 영광은 우리 땅에 머물리라. ◎
○ 자애와 진실이 서로 만나고, 정의와 평화가 입을 맞추리라. 진실이 땅에서 돋아나고, 정의가 하늘에서 굽어보리라. ◎
○ 주님이 복을 베푸시어, 우리 땅이 열매를 내리라. 정의가 그분 앞을 걸어가고, 그분은 그 길로 나아가시리라. ◎
복음 환호송
이사 40,9-10 참조
◎ 알렐루야.
○ 기쁜 소식을 전하는 너는 목소리를 한껏 높여라. 보라, 주 하느님이 권능을 떨치며 오신다.
◎ 알렐루야.
복음
<요한에게 가서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전하여라.>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7,18ㄴ-23
그때에 18 요한은 자기 제자들 가운데에서 두 사람을 불러 19 주님께 보내며,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하고 여쭙게 하였다.
20 그 사람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세례자 요한이 저희를 보내어,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하고 여쭈어 보라고 하셨습니다.”
21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질병과 병고와 악령에 시달리는 많은 사람을 고쳐 주시고, 또 많은 눈먼 이를 볼 수 있게 해 주셨다.
2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요한에게 가서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전하여라. 눈먼 이들이 보고 다리저는 이들이 제대로 걸으며, 나병 환자들이 깨끗해지고 귀먹은 이들이 들으며, 죽은 이들이 되살아나고 가난한 이들이 복음을 듣는다. 23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복된 요한을 기억하며 바치는 이 제물을 받아들이시고, 저희가 거행하는 주님 수난의 신비를 삶으로 드러내게 하소서. 우리 주 …….
<대림 감사송 1 또는 성인 감사송: 183면 참조>
영성체송
마태 16,24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복된 요한에게 십자가의 신비를 오묘하게 밝혀 주셨으니, 저희가 이 제사로 힘을 얻고, 언제나 그리스도와 하나 되어, 교회 안에서 모든 이의 구원을 위하여 일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일찍이 요한은 예수님을 일컬어 이렇게 고백하였습니다. “나보다 더 큰 능력을 지니신 분이 내 뒤에 오신다. 나는 몸을 굽혀 그분의 신발 끈을 풀어 드릴 자격조차 없다”(마르 1,7). 이토록 겸손하게 기다리던 메시아는 드디어 오셨지만, 요한은 감옥에서 그분의 소식을 들어야만 했습니다. 예수님에 관해 온갖 소문이 들려왔을 것입니다. 이에 요한은 제자들을 예수님에게 보내 질문합니다. “오실 분이 선생님이십니까? 아니면 저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요한은 왜 이런 의문을 품은 것입니까? “예수님! 오시기로 약속된 메시아시지요? 이제 모든 일을 당신께 맡기고 저는 편히 눈을 감아도 되겠지요?” 이처럼 긍정적인 마음이었겠습니까? 아마도 부정적인 생각이 들었을 것입니다. “예수님, 제가 일찍이 당신을 메시아로 소개했는데, 막상 하시는 일을 전해 들으니, 도무지 메시아 같지 않습니다. 정말 메시아가 맞습니까?” 이처럼 의심이 담긴 질문이었을 것입니다. 요한은 왜 이런 생각을 한 것입니까? 지난 주일에 묵상한 것처럼 요한과 예수님의 방법이 달랐기 때문입니다.
이런 마음을 아시고는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나에게 의심을 품지 않는 이는 행복하다.” 내가 아는 예수님과 실제의 예수님께서는 많이 다르실 것입니다. 내가 하는 방법과 예수님께서 하시는 방법도 다를 것입니다. 따라서 내가 만들려는 예수님보다 참된 예수님의 모습을 찾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