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저장   

2017년 11월
Sun Mon Tue Wed Thu Fri Sa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Home > 오늘의 정보 > 오늘의 말씀  

 
2017년 11월 7일 화요일 [(녹) 연중 제31주간 화요일]


입당송
시편 130(129),3-4 참조
주님, 당신이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이스라엘의 하느님, 당신은 용서하는 분이시옵니다.
본기도
주님, 주님의 넘치는 은총으로 언제나 저희와 함께하시어, 저희가 끊임없이 좋은 일을 하도록 이끌어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궁핍한 성도들과 함께 나누고 손님 접대에 힘쓰며, 서로 뜻을 같이하고 오만한 생각을 버리고 비천한 이들과 어울리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느님의 나라 잔치에 처음 초대를 받았던 사람들 가운데에서는 아무도 내 잔치 음식을 맛보지 못할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우리는 서로서로 지체가 됩니다.>
▥ 사도 바오로의 로마서 말씀입니다. 12,5-16ㄴ
형제 여러분, 5 우리는 수가 많지만 그리스도 안에 한 몸을 이루면서 서로서로 지체가 됩니다.
6 우리는 저마다 하느님께서 베푸신 은총에 따라 서로 다른 은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이 예언이면 믿음에 맞게 예언하고, 7 봉사면 봉사하는 데에 써야 합니다. 그리고 가르치는 사람이면 가르치는 일에, 8 권면하는 사람이면 권면하는 일에 힘쓰고, 나누어 주는 사람이면 순수한 마음으로, 지도하는 사람이면 열성으로, 자비를 베푸는 사람이면 기쁜 마음으로 해야 합니다.
9 사랑은 거짓이 없어야 합니다. 여러분은 악을 혐오하고 선을 꼭 붙드십시오. 10 형제애로 서로 깊이 아끼고, 서로 존경하는 일에 먼저 나서십시오. 11 열성이 줄지 않게 하고 마음이 성령으로 타오르게 하며 주님을 섬기십시오.
12 희망 속에 기뻐하고 환난 중에 인내하며 기도에 전념하십시오. 13 궁핍한 성도들과 함께 나누고 손님 접대에 힘쓰십시오. 14 여러분을 박해하는 자들을 축복하십시오. 저주하지 말고 축복해 주십시오.
15 기뻐하는 이들과 함께 기뻐하고 우는 이들과 함께 우십시오. 16 서로 뜻을 같이하십시오. 오만한 생각을 버리고 비천한 이들과 어울리십시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31(130),1.2.3
◎ 주님, 제 영혼을 당신의 평화로 지켜 주소서.
○ 주님, 제 마음은 오만하지 않나이다. 제 눈은 높지도 않사옵니다. 감히 거창한 것을 따르지도, 분에 넘치는 것을 찾지도 않나이다. ◎
○ 오히려 저는 제 영혼을 다독이고 달랬나이다. 제 영혼은 마치 젖 뗀 아기, 어미 품에 안긴 아기 같사옵니다. ◎
○ 이스라엘아, 주님을 고대하여라, 이제부터 영원까지. ◎
복음 환호송
마태 11,28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리라.
◎ 알렐루야.
복음
<큰길과 울타리 쪽으로 나가 사람들을 들어오게 하여,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15-24
그때에 15 예수님과 함께 식탁에 앉아 있던 이들 가운데 어떤 사람이 그분께, “하느님의 나라에서 음식을 먹게 될 사람은 행복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16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어떤 사람이 큰 잔치를 베풀고 많은 사람을 초대하였다. 17 그리고 잔치 시간이 되자 종을 보내어 초대받은 이들에게, ‘이제 준비가 되었으니 오십시오.’ 하고 전하게 하였다.
18 그런데 그들은 모두 하나같이 양해를 구하기 시작하였다. 첫째 사람은 ‘내가 밭을 샀는데 나가서 그것을 보아야 하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고 그에게 말하였다. 19 다른 사람은 ‘내가 겨릿소 다섯 쌍을 샀는데 그것들을 부려 보려고 가는 길이오. 부디 양해해 주시오.’ 하였다. 20 또 다른 사람은 ‘나는 방금 장가를 들었소. 그러니 갈 수가 없다오.’ 하였다.
21 종이 돌아와 주인에게 그대로 알렸다. 그러자 집주인이 노하여 종에게 일렀다. ‘어서 고을의 한길과 골목으로 나가 가난한 이들과 장애인들과, 눈먼 이들과 다리저는 이들을 이리로 데려오너라.’
22 얼마 뒤에 종이, ‘주인님, 분부하신 대로 하였습니다만 아직도 자리가 남았습니다.’ 하자, 23 주인이 다시 종에게 일렀다.
‘큰길과 울타리 쪽으로 나가 어떻게 해서라도 사람들을 들어오게 하여, 내 집이 가득 차게 하여라.’ 24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처음에 초대를 받았던 그 사람들 가운데에서는 아무도 내 잔치 음식을 맛보지 못할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신자들이 바치는 기도와 예물을 받아들이시고, 이 정성된 제사로 저희가 천상 영광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11
부자들도 궁색해져 굶주리게 되지만, 주님을 찾는 이에게는 좋은 것뿐이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엄위하신 주님 앞에 엎드려 비오니, 저희를 그리스도의 거룩한 살과 피로 기르시어, 그 신성에 참여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 당대 유다인들의 관습에 따르면, 큰 잔치를 치를 때는 미리 초대합니다. 이때 사람들은 참석 여부를 밝히지요. 그러다 잔칫날이 가까워지면 손님들을 다시 초청합니다. 예를 갖추는 것이지요. 따라서 처음에 참석하겠다고 약속한 사람이 막상 잔치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알리면 주인에게는 큰 모욕이었습니다.
오늘 잔치에 초대받고도 막상 잔치에 오지 않은 이들은 유다인들을 가리킵니다. 그들은 하느님 백성으로 이미 간택되었으면서도, 정작 메시아이신 예수님을 배척했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 초대를 거절한 것이지요.
오늘날, 우리도 세례를 받음으로써 하느님 잔치에 이미 초대받았습니다. 그런데 막상 이 잔치에 참석하여 기쁨을 나누느냐 여부는 전적으로 우리의 행동에 달려 있습니다. 우리 역시 이런저런 핑계를 대서는 안 됩니다.
복음을 보면, 초대받은 사람들이 잔치에 참석하지 못하겠다고 둘러댄 핑계는 다양합니다. 밭을 샀기에, 소를 샀기에, 방금 장가를 들었기에 갈 수가 없다는 핑계입니다. 밭은 소유물을 뜻합니다. 소는 생활을 꾸려 나가기 위한 기술이나 직장을 뜻하지요. 장가를 든다는 것은 가정 중심의 생활을 뜻합니다. 물론 이 세 가지 모두, 삶을 영위하는 데 필요합니다.
그렇지만 이 세 가지가 중요하더라도 하느님을 따르는 것보다 결코 앞설 수 없다는 것이 오늘 복음의 말씀입니다. 하느님의 잔치에 참여하여 기쁨을 나누는 것을 우리 삶에서 가장 우선시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